Live

한 달 이상 살아보기

투어 신청

Live

Live for more than a month

Apply Tour

Stay

며칠동안 머무르기

예약하기

Stay

Stay for several days

Reservation

유행을 선도하거나 좇는 것이 아닌 꾸준히 지속할 수 있는 방향으로

2021.7.23

[Knock, Knock] 702호 MSCHF 인터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릿 브랜드 미스치프MSCHF의 방에서는 플래그십 스토어 믹스가 흐르고 커다란 식물과 조명이 조화롭게 맞아줍니다. 매거진과 아티스트 콜라보 포스터, 미스치프에서 제작한 크고 작은 아이템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편집숍이 아닌 집에서 미스치프를 밀접하게 만날 수 있는 전시 <Knock, Knock>, 브랜드 가치관과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나만의 공간에 좋아하는 브랜드를 곁에 두고 조화를 이루는 방식에 대한 힌트를 얻어보세요.


702호 MSCHF의 방 ©송시영

Q. 미스치프라는 브랜드가 탄생한 지 10년이 넘었네요, 자체적인 행보와 협업 모두 흥미롭게 보고 있어요. 많은 러브콜이 있을 텐데 협업을 결정하는 기준이 있을까요? 또, 맹그로브와 협업을 하게 된 계기도 궁금해요. 

스케줄이나 외부 여건으로 인해 어려운 경우도 있지만,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다고 생각되면 진행하려고 하는 편입니다. 미스치프와는 상반된 매력을 가지고 있거나, 독특한 색깔을 지닌 브랜드 또는 아티스트와의 협업에서 주로 매력을 느끼는 것 같아요.

맹그로브는 1인 가구를 위한 코리빙 하우스라는 고객의 니즈가 확실한 공간을 여러 브랜드 및 아티스트에 따라 색다르게 보여주는 전시라는 점이 흥미운데다 라이프스타일 라인인 COLLECTIVE가 런칭된 시점에서 들어온 제안이었기에 마다할 이유가 없었어요.

 

Q. 이번 미스치프 룸을 통해 전달하고 싶은 이미지는? 미스치프만의 개성이 담긴 쿨하고 편안한 무드.

Q. 다양한 아이템들 중 입주 멤버들에게 추천해주세요. 공간이 깔끔해 모든 제품이 조화로웠지만 그중에서도 바디필로우 롱 쿠션이나 스퀘어 미러는 맹그로브의 룸과 딱 맞는 사이즈의 활용도 높은 아이템이 아닐까 싶어요. 

702호 MSCHF의 방 ©송시영

Q. 공간을 구성하시면서 가장 고려했던, 혹은 신경 쓴 부분은? 아무래도 1인을 위한 공간이기에 어떻게하면 더 색다르고 쾌적한 공간이 될 수 있을지 고민했어요. 우선 옷장 옆에 길게 이어져 있던 테이블을 창가 앞으로 옮겨 널찍한 공간을 확보했고, 미스치프의 큰 러그와 큼직한 포스터들로 시원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신경 썼습니다.

Q. 미스치프는 의류에서 홈 제품 뿐만 아니라 실천적인 무브먼트(Reversible Round)와 문화(MAGO, Live mix 등) 전반을 아우르고 있어요. 앞으로 미스치프의 행보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을까요?

환경에 대한 고민이 많아 여러 방면으로 방법을 모색하고 있어요. 시즌 단위의 발매가 아닌 프로젝트 성으로 진행하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로 시작되었고요. 앞으로 공개할 프로젝트들과 지난 프로젝트와의 믹스매치 등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유행에 뒤처지는 것이 아닌 지속할 수 있는 방향으로 구상 중입니다.

Q. 도산공원에 위치한 미스치프 하우스에서 진행한 소규모 공연들도 재밌었어요. 스토어 확장이나 쇼룸 외의 공간에서 주는 경험을 좀 더 확장할 계획도 있나요? 

앞으로 미스치프 콜렉티브 라인을 통해 선보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아이템들이 계획되어 있어요. 언젠가 콜렉티브 라인만으로 꾸린 주거 공간을 선보일 수 있는 날을 기대하고 있어요. 그동안은 맹그로브와 같이 재밌는 공간에서 미스치프의 아이템들을 소개할 수 있는 협업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도 즐길 수 있는 여러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고 궁극적으로는 패션뿐만 아니라 우리가 관심 있는 다양한 분야를 체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꾸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노크노크 Knock, Knock
21.07.02(FRI) ㅡ 21.08.31(TUE)

밀레니얼을 위한 건강하고 유쾌한 코리빙 하우스, 맹그로브에 지금 가장 주목받는 셰프와 북튜버, 포토그래퍼, 페인터, 영화 배급사, 밴드, 콘텐츠 크리에이터 등 총 10팀의 아티스트와 브랜드가 입주해 서로 다른 개성과 라이프스타일이 물씬 묻어나는 자기만의 집을 선보입니다.

전시 예약하기
입주 투어 신청


 | 박준우
사진 | 송시영, 미스치프 인스타그램